구 소련땅에 위치한 그루지야공화국의 코카서스 지방에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장수 마을이 있읍니다.이 마을 사람들은 2천여 년 전부터 케피아라는 발효유를 일상적으로 마셔왔다고 합니다.한 때 일본에서도 유행했 요구르트키노코의 일종입니다.

이 마을에서는 100살이 되어서도 건강한 몸으로 일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습니다.더욱이 죽기 직전까지 건강하게 건강하게 활동하고 있습니다.기력이 쇠하여 자리에 눕는 날부터 죽는 날까지의 평균 일수는 놀랍게도 열흘에 불과하다고 합니다.이야말로 인간의 이상적인 말년이라 할 수 있지 않을까요?

우리들이 건강에 대해서 연구하고 있는 목적은,사람들로 하여금 가능한한 건강하게 오래 살아서 가족이나 병원,그리고 간병인에게 신세를 지지 않고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사회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해 나갈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.